강미나, '삼달리' 대표 딸 바라기..가슴 먹먹한 모성애 열연 > NEWS | 스토리제이컴퍼니

ALL RIGHTS RESERVED. 2019 @ STORYJCOMPANY

News

NEWS

강미나, '삼달리' 대표 딸 바라기..가슴 먹먹한 모성애 열연
Date : 24-01-08   Hit : 494

본문

강미나, '삼달리' 대표 딸 바라기..가슴 먹먹한 모성애 열연 


'웰컴투 삼달리' 강미나가 가슴 먹먹한 눈물 연기를 선보였다.

지난 6, 7일 방송된 JTBC 토일드라마 '웰컴투 삼달리'(극본 권혜주, 연출 차영훈, 제작 MI, SLL) 11회, 12회에서 해달(강미나)은 너무 일찍 철이 들어버린 딸 하율(김도은)의 모습에 마음 아파하며 시청자들을 뭉클하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해달과 하율의 이야기가 공개돼 관심을 집중시켰다. 해달은 스물한 살의 앳된 나이에 남편을 잃고 하율을 혈혈단신 키워왔고, 하율은 이런 엄마를 위해 어리광을 부리는 대신 잔소리를 하는 똑 부러진 아이로 자라온 것.

SNS에 하율의 사진을 업로드하던 해달은 자신과는 달리 자유롭게 놀러 다니는 친구들의 모습을 보자 씁쓸한 표정을 지었지만, 이내 하율을 보며 금세 행복한 미소를 지어 누구보다 강인하고 책임감 있는 면모를 선보였다.

그런가 하면 해달은 "저렇게 속 깊은 아홉 살은 처음 봤어. 할머니 죽으면 자기 엄마는 누가 지켜주냐고 막 울더라고"라는 지찬(김민철 분)의 말에 놀라 눈물을 뚝뚝 흘리기도. 이어 그는 곧장 하율에게 달려가 "아무도 엄마 지켜주지 않아도 돼. 엄마는 지킬 게 있잖아. 네가 있잖아. 지킬 게 있는 사람이 더 센 거야"라며 하율을 꼭 끌어안아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다.

이처럼 강미나는 깊은 속내를 가진 '해달' 캐릭터를 섬세한 감정 연기로 표현하며 안방극장에 감동을 선사하고 있다. 웃음부터 눈물까지 다채로운 감정의 변주를 소화해 해달의 서사에 몰입감을 높이고 있는 그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보여줄지 기대가 커진다.

한편 강미나가 출연 중인 JTBC '웰컴투 삼달리'는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기사 원문 및 출처 : OSEN 장우영 기자 https://entertain.naver.com/read?oid=109&aid=0004995336